에서 에이플러스 발생했다밀리언카지노 먹튀오얼다리로 의심된다파라다이스 카지노 인천

몽골에서 고위험 전염병인 흑사병(페스트) 감염으로 의심되는 환자가 또다시 발생했다. 17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몽골 보건당국은 전날 에이플러스“서부 고비알타이 지역에서 흑사병 의심 환자 1명이 발생했다”면서밀리언카지노 먹튀 “16세인 이 환자는 14일 다람쥣과 설치류의 일종인 마멋 고기를 먹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15일 고열·기침 증상으로 병원다리을 찾았고 흑사병으로 의심된다는 초기진단을 받았다. 환자는 현재 격리치료 중이며 병세가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몽골에서는 이달 들어 호브드와 바잉을기, 고비알파라다이스 카지노 인천타이 지역에서 흑사병 환자 4명이 보고됐고 이 중 1명이 사망한 사설토토 초범바 있다. 이들 지역은 모두 인접해있고 환자들은 공통적으로 마멋을 먹거나 접촉한 적이 있었다. 몽골뿐만 아니라 중국 북부 네이멍구(內蒙古) 자치구 바옌나오블라인드얼(巴彦淖爾)시에서도 지난 5일 흑사병 환자 1명이 발생했다. 다만 세계보건기구(WHO)는 앞서 “중국의 발병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중국·몽골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면서 “흑사병은 도다리드물고 일반적으로 풍토병으로 남아 있는 일부 지역에서 발견된다”고 말한 바 있다.축구스페셜배당카지노 총판 노하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